대전일보 로고

제2의 설리·최진실 막을 방법, ‘악플금지법’이 최선일까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5:39:47

대전일보 > 기획 > 카드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14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극단적 선택을 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이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뜨겁다. 그를 죽음으로 내몬 것이 악플 때문일 것이란 네티즌들의 추측이 이어지며 ‘악플금지법’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 하지만 이에 대한 실효성은 차치하더라도 법으로 무조건 금지하는 것은 근본적인 대책이 안된다는 지적도 흘러나오고 있다. 악플로 인해 소중한 생명이 목숨을 잃는 이 같은 비극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 지금 필요한 것은 과연 무엇일까. 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1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첨부사진6

첨부사진7

첨부사진8

첨부사진9

첨부사진10

첨부사진11

첨부사진12

첨부사진13

첨부사진14

이수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