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 '대학 오케스트라 축제' 참여…비수도권 대학 유일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6:13:34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대는 오는 29일부터 11월 8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2019 대학 오케스트라축제'에 참여한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충남대 예술대학 교향악단(CNU Symphony Orchestra)은 비수도권 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초청돼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무대에 오른다. 대학 오케스트라 축제가 시작된 2013년 이후 거점 국립대 중에서도 첫 사례다.

대학 오케스트라축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대학 오케스트라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무대다. 각 음악대학 교수진이 지휘자와 협연자로 나서 재학생 연주자와 함께 공연을 만들어 간다.

충남대는 청주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조규진 관현악과 교수가 지휘를 맡는다. 또 김선희·강주이 협연자, 연주자 100여 명이 함께 무대에 올라 협주곡(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위한 콘체르탄테 E♭장조 K.364 - 모차르트)과 교향곡(교향곡 제5번 c#단조-말러)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젊음, 클래식을 채우다!를 주제로 한 이번 축제에는 충남대(10월 30일), 한국예술종합학교(10월 29일), 이화여대(10월 31일), 연세대(11월 5일), 한양대(11월 6일), 경희대(11월 7일), 서울대(11월 8일) 등 총 7개 대학이 공연한다.

오치규 예술대학 학장은 "충남대 학생들에게 수준 높은 연주 경험을 쌓는 동시에 다른 대학 오케스트라와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더욱 높은 음악적 기량을 쌓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