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어려운 밭농사도 이제부터 스마트화 한다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5:53:5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식품부, 데이터 기반 영농을 위한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 공모… 3년간 250억원 지원

첨부사진1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 자료=농식품부 제공

앞으로 어려운 밭농사도 스마트화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에 참여할 사업자를 오는 12월 13일까지 공모한다고 20일 밝혔다.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은 노동집약적·관행농업(경험) 위주로 재배하고 있는 노지영농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영농으로 전환·확산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사업에 참여하려면 광역지자체(시·도)에서는 관련분야 전문가(산·학·연)로 이뤄진 사업단을 구성해야 한다. 주산지 중심으로 기존 농경지를 최대한 활용해 재배단지를 규모화(50㏊/1개 품목)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1개 품목을 선정한 뒤, 선정한 품목의 생산부터 유통까지 노지 전분야에서 스마트영농을 위한 사업계획서(3년간)를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이 사업계획성, 실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2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자에게 3개년에 걸쳐 노지 스마트화에 필요한 장비, 기계, 시설, 기반정비, 사업단 운영비 등 약 250억 원을 지원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업도 4차산업혁명 발전과 함께 스마트농업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생산분야는 자동화 농작업장비를 통해 편의성·효율성을 제고하고, 유통분야는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한 관측·수급예측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에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14일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이해도 제고와 내실화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공모절차·참여방법·신청서 등을 설명했다. 행사에는 지자체·기업 등 약 60여 명이 참여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