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교육청과학원 아산시대 열었다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4:51: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상 3층에 5개 체험관, 천체관측실 갖춰

첨부사진1충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 개원식 참가자들이 지난 18일 아산 신청사에서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은 지난 18일 아산 신청사에서 7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가졌다.

도교육청과학교육원은 1963년 대전에서 충남도시청각교육원으로 업무를 시작한 이래 충남도교육연구원, 충남도학생과학관, 충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 등으로 기관명을 변경하며 47년간 충남의 과학교육을 이끌어왔다.

1만 2800평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2012년 11월 이전 건립이 확정된 뒤 올해 완공됐다.

도교육청과학교육원은 지난 9월부터 유아과학관, 기초과학Ⅰ관, 기초과학Ⅱ관, 첨단융합과학관, 생명지구환경관 5개의 체험관과 천체관측실, 상상이룸공작실 등 18개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탐구프로그램, 테마프로그램, 과학투어, 학교자유체험프로그램 등을 통해 충남지역 학생들과 주민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가고 있다.

아울러 최첨단 과학 기자재를 갖춘 학습 공간을 대여해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교사를 위한 연수도 시행할 예정이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충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프로그램 운영으로 대한민국 과학교육원 운영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며 "주말 개방으로 지역사회 과학문화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며 생활 속 과학활동이 정착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