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9 충청마라톤] 풀코스 남자 우승자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3:44:07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남자 풀코스 우승자 송영준 씨. 사진=이호창 기자

"마라톤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는 가족들에게 감사한 마음입니다."

'2019충청마라톤' 풀코스 남자 부문에서 2시간 29분 05초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끊은 송영준(43·경북 구미) 씨는 우승을 가족 덕으로 돌렸다. 이날 송 씨는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마라톤을 뛴 지 불과 4년만에 각종 대회를 석권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국제마라톤을 비롯해, 경주국제마라톤 등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개인 기록을 앞당기는 중이다. 그는 한국 나이로 불혹(不惑)이 된 이후 마라톤을 시작했다. 풀코스에 나선 횟수가 7번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가 우승을 차지한 건 5회나 될 정도로 기량이 출중하다. 달리기라곤 중학교 시절 학교 대표로 장거리에 출전했던 경험이 전부다. 늦깎이지만 건강을 위해 내친김에 마라토너가 되기로 결심했다.

송 씨는 "마라톤을 하게되면 몸이 가뿐해지고 좋다"며 "전국을 가족과 함께 여행 삼아 다니며 마라톤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