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융화사업 '호응'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1:35:1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박병각) 읍·면 지부별로 융화사업을 시행,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박병각) 읍·면 지부별로 융화사업을 시행,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역 인구 유입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귀농·귀촌인은 지난 5년간 1700여 명에 이르지만, 대도시 생활에 익숙한 귀농·귀촌인들이 농촌생활에 적응하기까지는 다양한 문화차이와 함께 토착민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로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어려움이 따랐었다.

이에 군은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서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계기를 갖기 위해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 읍·면 지부별로 프로그램을 마련, 다양한 융화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됐다.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은 지난 1주일간 모범적으로 운영 중인 농장을 방문해 선진 농장 운영기법을 배우고 전통 공예, 유기농 제철밥상 체험 등을 함께하며 우의를 다졌다.

귀농인 A씨(55)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함께 하면서 서로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공동체 활동에 참여해 우의를 다져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귀농·귀촌인 유치는 물론 괴산으로 오시는 분들의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힘쓰겠다"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융화 프로그램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