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미디어정보과, 농촌 일손 돕기 나서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1:35:0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군 미디어정보과(과장김경호) 직원 12명은 생극면 차평리 소재 사과 농가를 찾아 사과 잎따기와 농장 주변 정리 작업을 도왔다.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 미디어정보과는 지난 18일 농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찾아 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날 직원 12명은 생극면 차평리 소재 사과 농가를 찾아 사과 잎따기와 농장 주변 정리 작업을 도왔다.

사과 잎따기는 사과가 햇빛을 잘 받게 해 당도를 높이고 빨갛게 익을 수 있도록 도와 상품 가치를 높여주는 작업이다.

이번 일손 돕기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농가는 한시름 덜었고 직원들은 봉사의 보람을 찾을 수 있어 1석 2조의 훈훈함을 느낄 수 있었다.

농가주 K모씨는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바쁜 시간을 쪼개 직접 농촌을 찾아오고 힘을 보태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경호 군 미디어정보과장은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농가들의 인력 수급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일손을 필요로 하는 농가를 찾아가 큰 힘을 보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은 농촌사랑실천과 가을철 농촌 노동력 확보를 위해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운영 중이며 지역 내 각 기관에 참여 요청을 지속 독려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