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농어촌공사 옥천영동지사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 전개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1:31:0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농어촌공사 옥천영동지사는 지난 18일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사진=옥천영동지사 제공

[옥천]한국농어촌공사 옥천영동지사는 지난 18일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옥천영동지사는 행복충전활동 일환으로 독거노인 가구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영동군 용산면에서 추진했다.

특히 농어촌 집 고쳐주기 사업은 한국농어촌공사와 비영리재단인 다솜 둥지복지재단이 함께 참여해 저소득층, 독거노인, 소년가장 등 농어촌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는 봉사활동으로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이날 진행된 집 고쳐주기 대상가구는 거주공간으로 역할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노후 되었지만 봉사활동을 통한 주거환경개선으로 쾌적한 보금자리로 재탄생 됐다.

염종각 옥천영동지사장은 "농어촌지역 주거환경은 도시에 비해 매우 열악하고, 고령 독거노인의 경우 개인적으로 집을 수리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앞으로도 농어촌 주거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행복충전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한국농어촌공사 옥천영동지사는 지난 18일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사진=옥천영동지사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