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사 참여 시켜줘" 관공서 난동 민노총 간부들 2심도 징역형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1:29:22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대형 민간 건설공사에 참여할 수 있게 해 달라며 관공서를 찾아가 난동을 부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윤성묵 부장판사)는 19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민주노총 충북지부 간부 A(59)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또 다른 민주노총 간부 B(59)씨와 C(52)씨에게도 원심과 같이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또 A씨에게 160시간, B씨에게 120시간, C씨에게 80시간씩 내려진 사회봉사 명령도 그대로 유지했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2017년 4월 중순부터 SK하이닉스 M15 청주공장 건설 현장 앞에서 공사 참여를 요구하는 집회를 했다.

이 건설 공사는 2025년까지 총 15조 50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민간공사였다.

민주노총의 요구사항은 지역 조합원 고용과 자신들이 보유한 건설기계 장비 사용이었다.

하지만 이들이 보유한 장비는 노후해 건설사 측이 정한 10년의 연식 제한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에 건설사 측에서 난색을 보이자 A씨 등은 청주시에 이어 충북도를 찾아 중재를 요청했다.

충북도 관계 공무원들과의 면담에서도 원하는 답변을 얻지 못하지 A씨 등은 도청 사무실 집기를 부수는 등 20여 분간 난동을 부렸다.

1심 재판에서 유죄가 선고되자 이들은 폭행이나 협박을 가할 만한 행위를 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주장을 고수하며 항소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행위 및 전후 상황 등을 종합하면 공무원들을 위협하는 방편으로 사무실 집기를 집어 들었고, 이런 위험 행동에 대한 미필적 고의성이 인정된다"며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