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농협, ASF 차단방역에 총력

2019-10-17기사 편집 2019-10-17 17:55:5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돈농가에 생석회, 소독약, 방역복 등 지원

첨부사진1농협 충남지역본부가 긴급방역차량을 동원해 축사주변에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 충남지역본부 제공

농협 충남지역본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유입을 막기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협 충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ASF가 최초로 발생한 뒤 선제적인 대응조치로 충남 양돈농가 1227곳에 생석회 2만 4107포와 소독약 1만 675㎏, 방역복 1500벌을 지원했다.

또한 천안, 아산, 당진, 홍성지역 농·축협 직원과 시·군지부 직원들이 지난 1일부터 62개 양돈농가의 출입차량을 통제하고 소독필증을 확인하는 농장초소 근무에 참여하고 있다.

충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돼지를 사육하고 있고 홍성, 보령, 당진, 논산, 천안 등 대규모 밀집 사육단지가 많은 지역으로, ASF 유입시 양돈농가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돼 잠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조소행 농협 충남지역본부장은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차단방역에 힘써야 하며, 축산농가는 울타리, 그물망 등 방역시설을 수시 점검하는 등 가축질병 차단에 적극 힘써 달라"며 "축산물 유통 수급상황을 지켜본 뒤 추후 여건을 고려해 하락된 돼지고기 가격을 지지하는 소비촉진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