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년 총선 대전 동구 선거구 전략공천설 현실화 되나

2019-10-17기사 편집 2019-10-17 17:48:5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 원외지역 후보자 교체설이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퍼진 가운데 동구 선거구는 전략공천설이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17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동구 선거구 유력 후보자인 강래구 지역위원장의 신원조회가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강 지역위원장이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대신 A공사 상임감사 자리를 받았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신원조회가 끝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의 불출마가 현실화 되면서 동구는 성윤모 장관의 전략공천설이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다만, 장철민 전 국회의원 보좌관과 정경수 변호사 등이 출마의 뜻을 밝힌 만큼 전략공천설이 현실화 되기까지는 변수가 존재해 섣불리 예측할 수 없는 단계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최근 민주당을 향한 여론이 심상치 않아 지역에서 생각했던 판과 다르게 위에서 찍어 누르는 식의 판이 될 수도 있다"며 "이런 부분에서 동구는 전략공천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확실한 것은 연말 쯤 가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