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정무라인 재편 움직임…정무기능 강화되나

2019-10-17기사 편집 2019-10-17 16:47:2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앞서 허태정 시장 김종남, 송덕헌 특보 사임에 따른 추가 인선 예고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지난해 대전시청에 입성한 정무직 인사들이 최근 줄줄이 사임하면서 대전시 정무라인 재정비 움직임이 일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현재 경제과학협력실장(전문 임기제 2급 상당)과 민생정책자문관(〃 3급 상당), 정무특별보좌관(별정직) 등 3자리의 공석이 있다.

지난 8월까지 경제과학협력실장으로 근무한 배상록 씨는 대전경제통상진흥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직 이후 두 달 가까이 지났지만 현재까지 공석이다. 경제과학협력실장은 경제과학 분야 국비확보와 정책결정 보좌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달 초에는 2명의 특보들이 자리를 떠났다. 김종남 민생정책자문관과 송덕헌 정무특별보좌관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사임한 것으로 전해진다.

곧 예정된 시 정무직 인선과 관련해 적재적소(適材適所)의 인력 배치가 중요하다는 분석이 시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민선 7기 2년차에 접어든 시기, 조직의 안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허 시장은 이달 초 기자간담회에서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허 시장은 "정무적 기능을 강화하고 분야별 소통과 정책결정 추진과정에 도움이 되는 인물을 살펴보고 있다"며 "특보 명칭과 역할 조정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있다"고 재편될 특보 구상에 대해 설명했다.

일부 특보들에 대한 명칭과 역할 조정을 시사했다는 점에서 인선에 따른 행정절차가 다소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보 명칭 변경은 행정안전부와 협의가 필요하고 시 자치법규도 개정해야 하는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시 공직자들은 적절한 인사가 임명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를 선거캠프 공신이라는 점 때문에 임명해서는 안된다는 것.

익명을 요구한 시 관계자는 "그동안 여러 갈등이 커졌다는 점에서 그동안 대전시 정무라인의 역할은 평가가 좋지 않았다"며 "시장을 잘 보좌하고 정무직 본연의 역할인 소통, 갈등 해소 방안 등 능력을 가진 분이 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