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아산무궁화FC 상대 무패행진 도전

2019-10-16기사 편집 2019-10-16 13:18:42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하마조치 대전시티즌 공격수. 사진=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이 아산무궁화FC를 상대로 다시 한번 무패행진에 도전한다.

대전은 오는 19일 오후 5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아산과의 맞대결을 펼친다.

대전은 지난 5일 대전 홈 전남드래곤즈전에서 1-2로 역전패하며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전남전에서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선제골을 합작했지만 이지솔과 이인규의 연이은 부상 속에 수비가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무패행진은 마감했지만 탄탄한 수비와 공격력 향상의 수확을 거뒀다.

대전은 최근 8경기 중 5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하는 단단함을 보였다.

수비에 이어 공격에 대한 자신감도 찾았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본격적으로 선발 라인업에 합류하면서 침묵하고 있던 공격력도 폭발했다.

현재 10개 리그 중 9위지만 한 단계씩 나아가고 있는 대전은 아산전을 계기로 새로운 무패행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시즌 아산과의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한 대전은 아산과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비록 이번 시즌은 4경기밖에 남지 않았지만 내일을 기대할 수 있는 팀으로 성장하겠다는 각오로 총력전에 나선다.

이흥실 감독은 "아산전에서 새로운 무패행진을 만들어 가겠다"면서 "4경기 밖에 남지 않았지만 이제는 승리가 많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은 최근 9경기에서 1승(4무 4패) 만 거두고 있는 만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대전은 충분히 겨뤄볼만하다는 계산이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