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0년 내 신차 33% 전기·수소차로… 2027년 자율주행 상용화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8:03:3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 15일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 발표

2030년까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되는 신차 3대 중 1대를 전기·수소차로 만들고 2027년에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전망이다. 또 새로운 교통서비스를 위해 2025년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가 시범운행 된다.

15일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추진내용을 보면 정부는 2030년까지 신차 시장에서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을 33%로 늘려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는 고급세단과 소형 SUV, 소형트럭(5t 미만), 수소차는 SUV, 중대형 트럭(5t 이상)을 중심으로 2030년까지 모든 차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충하기로 했다.

전기차는 한 번 충전으로 운행 가능한 주행거리를 2025년까지 600㎞로 확대한다. 충전 속도도 지금보다 3배로 향상 시킨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26년까지 3856억 원을 투자한다.

수소차는 2022년까지 내구성을 16만㎞에서 50만㎞로 강화하고 부품 국산화율 100%를 달성하고 2025년에는 4000 만원대까지 차량 가격 인하를 추진한다.

친환경차 보급을 위한 세제 지원도 이루어진다. 현재 친환경차 구매 시 적용되는 취득세와 개별소비세 인하에 대한 세제지원 연장을 검토하기로 했다.

수소 가격은 유통비 절감을 통해 2030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에 충전소 도달이 가능하도록 2030년까지 660기를 구축한다.

정부는 미래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도 마련했다. 먼저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에 필요한 통신과 정밀지도, 교통관제, 도로 등 4대 인프라를 전국 주요 도로에 완비한다.

완성차 업계는 2021년 부분자율차(레벨3) 상용화, 2024년 완전자율차(레벨4) 출시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정부는 새로운 교통수단인 '플라잉카'(flying car) 서비스 실용화를 2025년까지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전용도로와 자동경로 설정 등 교통체계 기반기술(UTM)을 2022년까지 개발하기로 했다. 고출력 모터 등 핵심기술 확보와 항공기 수준의 안전 기준 개정도 이뤄진다. 2025년 이후에는 시범운행 등 안전성 실증을 거쳐 플라잉카 여객서비스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미래 교통체계와 자율주행차 연계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테스트베드로 세종과 부산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자율주행 전용 순환링(4㎞)과 5세대(5G) 기반 관제체계 등을 토대로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를 2023년 도입할 계획이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