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군문화엑스포 북한군 초청 발언 논란 재연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5:40: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국감서 야당 의원들 집중 따져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양승조 충남지사의 두 달전 계룡군문화엑스포 북한군 초청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야당의원들은 지난 7월 29일 양 지사가 확대간부회의에서 2020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준비에 대해 보고를 받고 "초청 대상 국가에 남북문제도 있지만 북한도 염두에 뒀느냐"는 발언을 한데 대해 진의를 캐묻는 등 집중적으로 따졌다.

자유한국당 이진복 의원은 국감 질의를 통해 "양 지사가 계룡군문화엑스포에 북한군 참석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선의로 미래를 내다보고 일을 한다고 하더라도 국민 정서와 너무 동떨어진 생각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오늘 평양에서 열리는 월드컵 경기에서 북한이 (우리)선수단 핸드폰도 뺐고 고립시켰는데 북한의 이런 행태들을 보면서 그동안 정부가 북한에 쏟아왔던 정성들은 다 어디로 갔느냐"면서 "내년이 6·25전쟁 70주년인데 어떻게 북한군을 데려오려고 하는냐"고 물었다.

이 의원은 이어 사업비가 "155억 원에 국비도 46억 원이 투입된 행사에 북한군을 데려오는데 주민들의 동의를 구했느냐"면서 "스포츠 행사라면 좋지만 군문화를 전시하는 행사는 전혀 다른 것으로 옳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가세해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은 "계룡군문화엑스포에 북한군 초청 지시를 철회할 생각 없느냐"고 양지사를 압박했으며,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도 "북한보다 도민에 관심을 더 집중해 주면 좋겠다. 계룡군문화엑스포에 북한군 초청을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거들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군문화 엑스포는 중요한 행사이다. 군문화엑스포에 북한군대를 초청하는 것이 아니라 남북협력차원에서 말한 것 아닌가"라며 양 지사의 입장을 두둔했다.

양지사는 이에 대해 "북한군을 초청한 건 아니고 실국장 회의 때 북한을 초청할 수 있는 여지도 있고 평화문제를 염두에 두고 준비하라는 말이었다"면서 "평화 협력모드의 행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검토)했던 것이다. 남북관계 진전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양 지사는 또 도민들의 동의를 구했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도민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