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 궁남지, 대한민국 조경대상 문화재청장상 수상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4:59:5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 = 부여군 제공

[부여]부여군은 부여 궁남지가 2019년 제10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공공부문에서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부여는 우리나라 대표 정원도시이자, 사비왕궁 후원이자 자연정원을 대표하는 부소산과 원지정원의 원류인 인공정원 궁남지가 있다.

궁남지는 보존과 활용 사이의 균형을 이룬 유산의 보존관리와 삼국사기 고문헌 기록을 근거로 식재를 재현하였고, 궁남지 군수리사지 화지산 등 떨어져 있는 세 유적을 서동공원 관광명소화 조성 사업을 통하여 하나의 공원으로 만들었다.

특히, 주변 부지를 매입하여 최고의 연꽃단지를 만들고 이를 자연생태학습장으로 명소화 하여 전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았으며 부여를 찾는 관광객이 가장 가보고 싶은 곳 중 1위를 놓치지 않는 곳이다.

대한민국 조경대상 심사는 (사)한국조경학회 주관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실사, 3차 국민참여평가 등을 거쳐 최종평가위원회에서 확정했다.

군은 기존 동편의 부소산, 청마산, 금성산, 화지산 등 자연환경과 서편의 궁남지 선화공원 구드래공원 등 인공정원적인 자원을 체계적으로 연결하여 부여를 생태 역사문화도시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실현계획으로 부여 시가지 전체를 정원으로 가꾸는 정원도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하여 한국전통문화대학교(전통조경학과)와 관·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여의 미래지향적 녹지체계를 전략적으로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우리 부여를 대한민국 정원문화를 선도하는 아름다운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 = 부여군 제공

첨부사진3사진 = 부여군 제공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