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지역의 미래 인재 육성의 '든든한 후원자'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4:48:2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이 지역의 미래 인재 육성에 다양한 지원으로 지역발전의 토대를 다지고 있다.

15일 군에 다르면 올해 초·중·고 무상급식(7억 8800만 원), 학교급식 식품비 지원(3억 원), 초·중학생 영어캠프(1억 1500만 원), 중·고등학생 통학교통비 지원(2억 1600만 원), 초·중·고 입학 축하금(2억 9000만 원), 청소년 축제 등 행사 지원(6400만 원) 등을 추진한다.

(재)영동군민장학회는 영동군민장학금(2억 4900만 원), 교육경비지원(5억 2900만 원), 청소년 해외연수(1억 3500만 원)를 추진하고 명실상부한 지역인재 양성의 요람으로 자리잡고 있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체계적인 교육 지원사업이 진행되고 총 26억 원의 많은 예산이 집중 투입된다.

군은 내년에도 기존의 사업을 보강하고 영동군민장학회 향토장학금, 청소년 해외연수 확대와 청소년 아카데미 귀가차량 지원 등의 사업을 신규 추진하는 등 실효성 있는 교육지원 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지역의 학생들이 저마다 꿈을 가꾸고 용기를 키우며 씩씩하게 자라나 국가와 사회의 핵심역할을 하는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수행한다는 구상이다.

군 관계자는 "지역별·학교별 교육 여건 격차를 줄이고 정상적인 공교육을 목표로 공정하고 효율적인 예산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래를 이끌어 나갈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