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15-24일 공중이용시설 전면 금연 합동 점검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4:48: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2019년 하반기 전면 금연 합동점검을 공중이용시설 및 조례지정구역 184개소를 대상으로 15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주·야간 단속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이번 단속을 위해 담당공무원을 비롯해 금연지도원, 경찰공무원, 한국외식업중앙회 영동군지부, 외식업영동군조합과 합동 단속반을 편성했다.

주간에는 공공청사, 의료기관, 학교, 버스정류소 등과 같은 공중이용시설 및 조례지정구역을 대상으로 야간에는 PC방 등 게임제공업소 및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시설전체가 금연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 또는 스티커 부착 여부, 시설내 흡연실을 설치할 경우 담배연기가 실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밀폐된 공간으로 설치되었는지 여부, 담배 연기를 실외로 배출될 수 있도록 환기시설 설치 여부등과 화장실, 복도, 계단 등 공동이용 공간에 흡연실 설치 금지, 외부 흡연실인 경우 그 경계시설 및 표지판 설치 등이다.

군은 흡연실 설치기준과 시설 이용자에 대한 금연구역에서의 흡연행위에 대해 지도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시설위반 사업주에 대해서는 1차 170만 원, 2차 330만 원, 3차 500만 원의 과태료가 공중이용시설에서 흡연자는 10만 원과 조례지정구역에서 흡연자는 3만 원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합동 점검을 통해 공중이용시설 및 조례지정구역에 전면 금연제도가 완전 정착될 수 있도록 금연시설 관리자와 이용자를 비롯한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