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확대 추진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0:39:0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국가 공모사업인 융복합지원사업과 지역 지원사업에 선정돼 내년부터 본격 사업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국비 30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국가공모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신재생에너지원 간 융합과 주택·상업·공공시설을 복합한 사업계획을 한국에너지공단의 공개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선정된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은 모두 3곳이다. 서구 정림·도마·변동 구역, 대덕구 중리·회덕동 구역, 대덕구 신탄진동 구역의 총 708곳에 태양광 624곳(2032㎾), 태양열 83곳(498㎡), 연료전지 1곳(10㎾)이 설치된다. 이 곳에는 총 사업비 52억 3000만 원(국비 26억 6000만 원, 지방비 20억 7000만 원, 자부담 5억 원)이 투입된다.

또 신재생에너지 지역 지원사업에 선정된 구청사 1곳, 보건소 1곳, 장애인복지관 1곳, 행정복지센터 8곳, 경로당 7곳에는 태양광 335㎾가 보급되며 총 사업비 8억 2000만 원(국비 3억 7000만 원, 지방비 4억 5000만 원)이 투입된다.

김가환 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에너지 자립률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 전환정책 추진을 통해 시민이 보다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