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 방문' 서산해미읍성축제 관람객 북적

2019-10-14기사 편집 2019-10-14 11:39: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1-13일까지 서산시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서산해미읍성축제와 국내·외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 속에 폐막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문재인 대통령의 사전 방문으로 관심을 끈 서산해미읍성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서산시와 서산문화원에 따르면 11-13일까지 서산시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서산해미읍성축제와 국내·외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 속에 폐막했다.

'조선음식 식후경'의 주제에 맞춰 태종대왕 수라상 체험, 충청남도 요리경연대회 등 주제 프로그램과 다양한 병영체험 프로그램, AR 체험 프로그램, 역사 마당극, 불꽃놀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성 안팎은 3일간 발 디딜 틈 없는 성황을 이뤘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태종대왕 수라상 체험은 접수 일주일 만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가족단위 방문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고, AR 체험 프로그램도 스마트관광을 활용함으로써 다른 축제와 차별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최근 유행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예방을 위해 축제장 진입로, 출입구에 소독시설 설치와 이동식 소독차량을 축제기간 내내 배치하는 등 돼지열병 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였다.

맹정호 시장은 "자원봉사자, 지역주민 등의 자발적 참여와 축제추진위원회의 협력으로 성공적인 축제가 됐다"며 "매년 더 발전된 축제를 준비하고 이를 통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서산시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해미읍성축제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에 선정됐으며, 세계축제협회(IFEA World)가 주최하며 축제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에서 BEST 신규 프로그램 부문과 축제유형 부문을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1-13일까지 서산시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서산해미읍성축제와 국내·외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 속에 폐막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311-13일까지 서산시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서산해미읍성축제와 국내·외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 속에 폐막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