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년 전 충청의 오늘]국정원 도·감청 공방

2019-10-14기사 편집 2019-10-14 08:08:0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20년전 충청의 오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999년 10월 20일자 대전일보

1999년 10월 국가정보원 도·감청을 둘러싼 공방으로 시끄러웠다. 국정원은 1999년 10월 19일 한나라당 이부영 의원을 공무상 비밀누설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고 이에 맞서 한나라당은 국회 국정조사 및 국정원의 도·감청 의혹에 대한 감사원 특별감사를 요구하는 등 강경대응을 다짐하고 나섰다. 1999년 10월 21일 김대중 대통령은 불법도청이나 감청의 남용은 국민의 정부에서 있을 수 없다며 불법도청에 대해 법으로 엄하게 다스리고 합법적인 감청도 꼭 필요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1999년 10월 21일자 대전일보
또 충남도청 이전 논의가 불거져 관심이 컸다. 1999년 10월 13일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의 충남도청 감사에서 심대평 충남지사는 도청이전기획단을 가동해 그동안 경제난 등으로 보류했던 도청 이전 실무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혀 도청이전문제가 수면 위로 올랐다. 하지만 1999년 10월 20일 충남도의회 박찬중 의원은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수조원의 이전 비용이 소요되는 도청 이전을 추진하면 시군간 유치 경쟁을 부추겨 지역 화합을 해치고 행정력을 낭비하는 만큼 충남도와 대전시를 재통합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1999년 10월 15일자 대전일보에서는 대전지법과 지검 등 주요 관공서가 서구 둔산 등으로 이전하며 원도심 공동화현상을 중점 다뤘다. 당시 대전시청도 1999년 말 이전을 앞두고 있어 상권 침체 등 구도심 상인들의 우려가 높았다. 이런 가운데 충남도청 국감 현장에서 도청 이전 논의가 불거지며 상인들은 지역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 사안이라며 도청이전반대추진위원회라도 만들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1999년 10월 13일자 대전일보
이와 함께 문화재청 산하 국립문화재연구소 대전 이전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문화재청이 대전에 위치해 있고 충남 부여에 문화재 관련 특수교육기관인 한국전통문화학교가 2000년 개교를 앞두고 있는 만큼 국립문화재연구소의 대전 이전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다. 대전은 행정, 교육, 문화재 접근거리 등 측면에서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고 있으며 수도권 집중 방지를 위해 반드시 이전되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대전시는 주민등록인구 조사결과 1999년 9월 말 기준 135만 6313명으로 3개월 만에 4000여 명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아파트 입주 등이 많은 서구지역의 인구 유입은 큰 반면 구도심권인 중구지역은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