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남양주·하남 등 신도시 5곳 지구지정…30만 가구 공급

2019-10-13기사 편집 2019-10-13 15:47:2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의도 8배 규모로 12만 2000가구 공급

첨부사진1대규모 공공택지 5곳 위치도. 자료=국토부 제공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의 대규모 택지(100만㎡ 이상) 5곳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 총면적은 2273만㎡로 여의도 8배 규모이며 총 12만 2000가구를 공급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 자로 남양주 왕숙, 남양주 왕숙2,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5곳에 대한 주민 공정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은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과 2021년 착공을 거쳐 2021년말 부터 첫마을 시범사업을 통해 주택공급을 시작한다.

남양주 왕숙·왕숙2 지구는 1133만 7000㎡(왕숙: 889만㎡,왕숙2: 244만 7000㎡)에 총 6만 6000가구가 공급되고 하남교산지구는 649만㎡에 3만 2000가구, 인천계양지구는 335만㎡에 1만 7000가구, 과천지구는 155만㎡에 7000가구가 들어선다.

국토부는 공공주택지구 개발과 관련 △전체 면적의 3분의 1을 공원 녹지로 확보한 친환경 도시 △가처분 면적의 3분의 1을 자족용지로 조성하는 일자리 도시 △전체 사업비의 20% 이상을 교통대책에 투자하는 교통이 편리한 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5곳 지구지정으로 총 30만 가구 가운데 절반인 14만 가구 지구지정이 완료된다. 앞서 지구 지정이 완료된 성남신촌, 의왕청계2 등 6곳 1만 8000가구는 지구지정이 완료돼 내년 지구계획과 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공급을 시작한다. 부천 역곡(5만 5000가구), 성남 낙생(3000가구), 안양 매곡(900가구) 등 3곳에 1만호는 연내 지구지정 완료를 목표로 절차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3차에 발표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11만 가구는 재해영향성검토 등의 절차를 진행 중으로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020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지구지정 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도권 30만 가구 계획 중 절반 정도가 지구지정을 마쳐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서게 됐다"며 "세부적인 개발계획은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전문가 지자체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구체화시키고, 원주민과도 지속적으로 소통해 최대한 정당보상을 받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