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9 국정감사] 5년간 한전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 31명 모두 협력업체 소속

2019-10-13기사 편집 2019-10-13 14:32:10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5년간 한국전력에서 안전사고로 사망한 직원 모두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서구을·사진)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한전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건수는 366건이었으며, 사망자는 31명이다.

사망사고 중 추락사와 감전사가 각각 13건(42%), 11건(35%)으로 전체 사망사고의 77%를 차지했다.

박 의원은 "전력산업에서 위험의 외주화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전력산업의 원·하청 구조를 대폭 개선하는 법적·제도적 장치를 확보하는데 더욱 강력하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