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SK하이닉스, 청주 LNG발전소 건립 난항…지역주민 반발

2019-10-13기사 편집 2019-10-13 11:50:0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청주]SK하이닉스가 청주에서 추진하는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소 건립이 난항을 겪고 있다. 환경문제를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 때문이다.

11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청주 흥덕구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에너지센터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스마트에너지센터는 SK하이닉스가 건립 추진 중인 LNG 기반 자가 발전소다.

이날 설명회에는 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설명회장에서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은 "청주 도심의 인구 밀집 지역에 LNG 발전소를 건립하면 대대손손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며 "환경영향평가서에 적시된 발전소로부터 반경 10㎞가 환경 영향권이라고 한다면 청주의 94%가 이에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이성우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SK하이닉스 측의 사업 설명 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청주의 대기환경에 가장 큰 악영향을 미치는 지역난방공사가 연간 208t의 질소산화물을 배출하는데,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역시 연간 205t의 질소산화물을 배출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감 대책을 세운다고 하지만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만큼 영향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2022년 상반기까지 약 8000억원을 들여 청주시 흥덕구 테크노폴리스 3차 개발지구 내 5만4860㎡ 터에 스마트에너지센터를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는 이유는 청주 M15 FAB(반도체 생산시설) 등 생산 기반 확대에 따라 전력수급 안정성 및 불가항력적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특히 풍력이나 수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발전소는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LNG발전소를 고집하고 있다.

대신 발전소를 가동하면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최소화할 수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저감 기술을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저감 대책에도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에 대해서는 이를 상쇄할 수 있도록 청주시 전체 오염물질 저감 정책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주민들의 요청이 있을 겨우 1-2차례 공청회를 더 가진 뒤 주민 의견을 수렴해 오는 12월께 산업통상자원부에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