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11-14일 파업, 이용객 불편 우려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8:51:4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1일부터 14일까지 사흘 간 시한부 파업을 선언하면서 열차 운행편 축소에 따른 이용객 불편이 우려된다.

한국철도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했으며, 열차 이용 승객을 대상으로 운행여부 확인, 예매 취소를 당부하고 나섰다.

10일 국토부, 한국철도, 전국철도노조 등에 따르면 전국철도노조는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동안 한시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

이번 파업의 쟁점은 4조 2교대 실행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총인건비 정상화, KTX-SRT 연내 통합,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등으로 노조는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파업은 3년만의 대대적인 파업인 만큼 열차 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면서 이용객들의 불편 또한 커질 것으로 보인다.

파업 기간 중 평시 대비 열차별 운행률은 수도권전철 88.1%, KTX 72.4%, 일반열차 새마을호 61.8%, 무궁화호 66.7% 수준이다. 화물열차는 한국철도 내부 대체기관사를 투입해 평시 대비 32.1%로 수출입,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할 예정이다. 파업 시 운용 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616명, 대체인력 4638명 등 총 1만 4254명으로 이는 평시 인력 2만 3041명의 61.9% 수준이다.

한국철도는 누리집(www.letskorail.com)과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 등을 통해 파업 시 열차 이용에 관한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파업 예고 기간 승차권 환불이나 취소·변경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한다"며 "파업 기간 중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2만 7000여 석으로 예매 승객들은 운행 중지 예정 열차를 확인해 예약 취소나 변경,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