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 위해 전자카드 시스템 도입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8:03:1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수증 발급 및 치료비 지원서 없이, 전자카드 결제 한번으로 정산 완료

첨부사진110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오른쪽)이 교육청 3층 접견실에서 김훈태 NH농협은행 세종영업본부장과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 서비스 전자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세종시교육청 제공

앞으로 세종시 특수교육대상학생 중 치료지원대상자의 치료비 지원 서비스가 전자카드 결제 한번으로 정산된다.

10일 세종시교육청은 NH농협은행 세종영업본부와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 서비스 전자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3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치료지원 전자카드 신청 및 발급, 수요자 중심의 업무 시스템 구축 및 운영관련 업무 등에서 유기적이고 긴밀한 협력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행 치료비 지원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외부 치료지원 기관에서 치료를 받고 월별 혹은 분기별로 증빙 서류를 작성하여 특수교육지원센터에 제출하면 센터에서 수합 후 일괄 지출하는 시스템이었다.

이번에 도입하는 치료지원 전자카드 시스템은 학생이 △언어치료 △작업치료 △물리치료 △심리·행동치료 등 치료지원을 받고 전자(바우처) 카드를 이용하여 비용을 결제하면 교육청에서 치료지원 가맹점으로 비용을 지급하게 되는 시스템이다.

내년부터 시스템이 도입되면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은 치료지원 제공기관으로 지정된 곳에서 치료지원을 제공 받은 후, 비용 납부를 전자카드로 결제만 하면 치료비 정산이 완료되기 때문에 매월 영수증을 모아 제출하던 학부모와 제공기관의 불편함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외부 치료지원 기관 역시 증빙서류 미 발급으로 업무가 간소화되고, 특수교육지원센터도 자료가 전산화됨으로써 투명성과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위한 일체의 비용은 NH농협은행, 전자카드 이용에 따른 수수료 사용액은 치료지원 제공 기관이 각각 부담하게 되며, 특수교육대상학생 측의 별도 비용은 발생하지 않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