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소로 움직이는 도시 2022년까지 3곳 만든다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8:02:2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토부,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 발표… 연내 3곳 선정, 1곳당 290억 원 투입

첨부사진1수소 시범 도시. 자료=국토부 제공

정부가 냉·난방과 교통 등 주요 기능의 연료를 수소로 사용하는 '수소도시'를 2022년까지 3곳 조성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도시 내에 수소 생산에서부터 저장·이송·활용이 활발히 이루어지는 수소 생태계를 갖춘 수소도시를 조성한다.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건강하고 깨끗한 도시를 의미한다.

국토부는 도시 내 생활권 단위(3-10㎦)에 도시활동의 핵심인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해 안전성 등을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한다. 계획의 타당성, 실현 가능성, 향후 수소 정책 추진 의지 등이 주요 선정 기준이 된다.

수소시범도시에는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활용하는 '기본요소'와 혁신적 기술을 실증하거나 지역특화 산업과 연계한 '특화요소'가 반영된다.

기본요소는 주거 분야, 교통 분야, 통합운영센터로 이뤄진다. 이중 주거 분야에서는 공동주택 단지(필수)와 개별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를 공급하는 데 수소를 활용한다. 교통 분야에서는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도시 내 또는 인근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를 설치한다. 또 시범도시에는 수소 관련 기반시설 구축 후 운영하는 통합운영센터를 설치해 수소 공급·저장·이송 현황, 안전성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 및 관리할 계획이다.

특화요소로는 국내기술 중 상용화에 이르지 못한 기술을 적용해 실증하는 기술 실증 분야와 지역특화 산업 및 거점 인프라 등에 수소를 접목하는 지역특화 산업 분야로 구분된다. 지자체에서 지역의 여건을 고려하여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수소시범도시에는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 등 총 사업비 최대 290억 원이 투입된다. 이중 국비 50%를 지원한다.

폭발 위험이 있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데 따른 안전 대책도 마련된다. 시범도시에는 사고발생 시 시스템이 자동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화해야 한다. 안전기준이 미비한 저압수소 사용부품에 대해서는 강화된 안전기준을 적용하는 등 안전기준도 강화된다.

국토부는 수소 시범도시의 조성 완료 시점을 2022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모는 오는 17일 국토부 홈페이지 공고를 시작으로 사업계획을 접수한 뒤, 공정한 평가를 거쳐 12월에 선정된 시범도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수소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며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수소 도시 개요. 자료=국토부 제공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