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삼성디스플레이와 13조 '투자협약'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5:49:2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산캠퍼스서 충남도와 상생협력 협약 체결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양승조 충남지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디스플레이 강국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전충남 사진공동취재단>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남 아산에 7년 간 13조 1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충남도와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오세현 아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지역투자 협약은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과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구체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캠퍼스를 중심으로 차세대 대형 디스플레이 등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신기술 전환 생산시설에 10조 원, R&D에 3조 1000억 원 등 총 13조 1000억 원을 투자한다.

이를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부터 아산캠퍼스 LCD 라인 교체를 시작해 2025년까지 QD-디스플레이로 전환한다.

이번 투자는 충남도의 투자협약 체결액 중 사상 최대 규모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 및 국가 경제 활성화는 물론,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메카' 충남의 입지를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이번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신규 재료 및 공정 인력을 중심으로 600명이 증원되고, 간접적으로는 투자 및 생산 증가에 따라 7만 8000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와 산업부, 아산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원활하게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등에 적극 협력하고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삼성디스플레이는 도가 충남테크노파크에 건립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에 R&D용 설비를 기증하고, 이 플랫폼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과 기술을 지원한다.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이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첨단 기술 개발을 위한 허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삼성디스플레이가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도와 삼성디스플레이는 또한 기술 기반 벤처창업 육성을 위한 스타트업파크 운영 참여, 창업기업 육성, 산·학·관 협력체계 구축, 인력 양성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협약에 앞서 도와 산업부, 삼성디스플레이, 천안·아산시, 소재·부품·장비 기업, 대학 및 연구기관 등이 '소재·부품·장비 공동 기술 개발 및 산·학·연·관 상생협력 MOU'를 체결했다.

MOU는 △소재·부품·장비의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공동 기술 개발 및 성능 평가, 우선 구매 협력 △디스플레이 연구센터 등 대학 지원 프로그램 운영 △디스플레이 일괄공정라인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협약식에서 "충남은 우리나라 디스플레이 생산액 489억 달러 중 54%에 달하는 264억 달러를 생산하고 있다"며 "삼성의 이번 대규모 투자 결정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충남의 입지를 더욱 공고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