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양대 의료공간디자인학과, 제11회 충남공공디자인전 최우수상 수상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0:50:39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공공디자인전 최우수상 서은영, 강소연 학생 작품 '다원' 사진=건양대 제공

[논산]건양대학교는 의료공간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충청남도와 아산시가 주최하고, 충남공공디자인협회가 주관한 전국 규모 공모전인 '2019 제11회 충남공공디자인전'에서 최우수상을 비롯해 총 10팀의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건양대학교 의료공간디자인학과(지도교수:이종세, 임종훈) 3학년 서은영, 강소연 학생의 출품 '다원'이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우수상 1팀, 장려상 2팀, 특별상 1팀, 특선 4팀, 입선 1팀 등 출품자 전원이 입상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제1회 충남공공디자인전부터 3회 연속 대상을 차지했던 건양대학교 의료공간디자인학과는 이번 출품자 전원 수상을 통해 치유환경을 기반으로 한 공공디자인 분야 최고의 학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