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충청권 블랙홀로 전락

2019-10-08기사 편집 2019-10-08 18:13: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토의 여야 의원 행정중심도시인 세종시가 타 시도에게는 블랙홀로 치부

첨부사진1[연합뉴스]

세종시가 인근 대전·충남·충북 인구를 흡수하는 블랙홀 도시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당초 취지와는 달리 충청권 자치단체의 공동화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는 게 핵심이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 출범 후 지난 4월까지 21만 7940명의 인구가 세종으로 이주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이주해온 것은 5만 6509명(26%)에 불과한 반면 충청권은 13만 6781명(63%)에 달한다. 2006년 국토교통부가 세종 건설 계획 당시 이주 인구의 60%가 수도권일 것이라고 예측한 수치가 빗나간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대전시청에서 진행된 대전시·세종시 국정감사에서 "국토 균형발전이란 명목으로 충청권의 공조를 통해 세종시가 탄생했으나 인접한 충청권에서 인구를 흡수하고 있다"며 "충청권에서 60% 이상의 인구가 전입해온 건 충청권 상생발전의 저해요인이다. 이제는 세종시가 앞장서 충청권 상생에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함진규 의원도 "주변도시의 인구, 정책 등을 다 빨아들이는 것 같다"며 "충청권 4개 시도가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음에도 잘 운영되지 않다. 세종은 고유의 행정기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꼬집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이 같은 의견에 한 목소리를 냈다.

강훈식 의원은 "수도권에서 온 인구가 26%밖에 되지 않는 것은 세종시 블랙홀 주장이 맞는 말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며 "충청권 4개 시도가 힘을 합쳐 같이 인구, 규모 등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정부는 세종시를 통한 수도권 인구 분산 효과를 높일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후삼 의원은 "세종이 블랙홀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가운데 주변 지역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있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인구 50만 도시로 계획된 만큼 이 같은 수준에 도달해야 주변 지역에 피해를 안 줄 것으로 생각된다"며 "정부부처, 공공기관, 헌법기관 등의 유치를 통해 충청권 중심지역으로 거듭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KTX 세종역 설치를 위해 충청권이 초당적 대처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전남 여수을)은 "많은 의원들이 충청권 상생을 강조했는데 협의체가 작동하다가도 대립하는 사안이 나올 경우 바로 갈라지는 모습을 보인다"며 "대표적인 예로 KTX오송역이 그러하다"고 지적했다.

KTX호남 분기역 선정 당시 충남과 충북이 대립했던 것에 이어 세종시가 KTX세종역 설치 의지를 나타내며 충청권 4개 시도간 의견이 상충되고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한국당 이현재 의원(경기 하남)은 충청권 갈등을 위해 세종역 신설 대신 모노레일 등의 설치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호창·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