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네이버 데이터센터 최종 유치 전략 마련 부심

2019-10-07기사 편집 2019-10-07 18:08:2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 "인력·부지 경쟁력 확보, 네이버 협업도 구상"

첨부사진1대전시청 전경 [연합뉴스]

대전시가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후보지 최종 선정을 앞두고 유치 전략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는 데이터센터 건립에 필요한 부지 확보가 쉽고 인력 수급이 용이하다는 점을 입지 당위성으로 내세워 타 후보지들과의 차별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7일 시에 따르면 네이버는 최근 제2데이터센터 공개모집 결과를 공개, 대전시 등 전국 10곳의 후보지를 발표했다.

후보지는 대전시, 경북 구미시, 경북 김천시, 대구시, 부산시, 세종시(2곳), 충북 음성군, 경기도 평택시(2곳) 등이다.

시가 데이터센터 후보지로 제시한 곳은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다.

시가 후보지로 내놓은 둔곡지구 일부(15만 1000m²)는 데이터센터를 유치할 경우 즉시 착공이 가능하다.

해당 지구가 올 연말 완공을 앞두고 있어 네이버 측이 목표로 하는 데이터센터의 완공 시기(2022년)를 맞출 수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데이터센터를 가동하기 위한 주변 인프라를 갖춘 것도 시의 강조점이다.

시 관계자는 "네이버가 부지면적 10만m²이상, 200MVA(메가볼트암페어) 이상의 전력 공급, 하루 5100t의 용수 공급 등을 입지 조건으로 제시했다"며 "대전의 경우 이 조건을 모두 충족한다"고 자신했다.

시는 데이터센터 가동에 전력 소모가 많다는 점에 대비해 둔곡 변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 가동 시 발생하는 열을 식히기 위해 쓰일 '용수 공급원'은 둔곡 배수지를 활용하기로 했다.

둔곡지구 인근에 주거단지가 없어 민원 발생 우려가 적다는 점도 내세우고 있다.

시는 우수 인력 채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네이버에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복안이다.

둔곡지구와 인접한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카이스트, 충남대 등을 통한 인재채용이 가능하다.

네이버와의 협업 체계 구축 계획도 내부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터센터를 활용한 AI 산업을 육성하고 공개 가능한 범위 내 공공데이터는 데이터센터를 통해 시민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시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건립예산만 해도 54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지방세수 증대와 고용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데이터센터를 토대로 과학벨트지구를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 집적지로 조성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대전 이외 타 지역도 최종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음성군 일원 충북혁신도시를 후보지로 내놓은 충북은 네이버 유치 추진단을 구성·가동해 관련 자료와 지원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세종시는 정부 부처와 기관들이 모여 있다는 점과 국가스마트도시 시범사업지구 등과의 연계효과를 강조하고 있다.

네이버는 8일 음성군 충북혁신도시를 시작으로 10개 후보지에 대한 현장실사에 나설 예정이다. 대전 둔곡지구에 대한 실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이버는 당초 경기도 용인에 2데이터센터를 지을 계획이었지만 전자파 등 인체 유해성을 이유로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이후 새로운 부지를 찾기 위한 공모를 벌여 총 96개의 지자체와 민간사업자로부터 제안서를 받았다.

총 10곳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현장 실사 등 검토 후 연내 우선 협상 대상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