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공무원 현장견문보고제 '호응'

2019-10-07기사 편집 2019-10-07 09:58:2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은 5-9월 5개월 간 한시적으로 추진했던 현장견문보고제를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공무원 현장견문보고제가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현장견문보고제는 주민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고 각종 민원 발생 우려가 큰 현장을 공무원이 먼저 발견해 조치하는 것으로, 부서별 구역 담당제로 운영된다.

부서별 담당 구역은 시내권과 외곽지역 두 곳으로, 공무원이 출·퇴근 또는 출장 시 발견한 사항을 해당부서에 알리고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매주 월요일마다 회의를 통해 진행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를 통해 군은 총 168건의 문제를 사전에 발견, 151건을 처리했다.

주요처리내용은 △각종 안내판 문구(어려운 용어, 번역오류, 낡거나 훼손된 것)정비 △신호등 오작동·교통표지판·차선 도색 등 도로 시설물 고장 및 파손 정비 △주요도로 및 인도 침하, 싱크홀·노면 파손 정비 △장기 무단 방치 불법쓰레기 및 불법 현수막 회수 등이다.

미처리 17건은 상급기관 이관 조치와 예산 확보가 필요한 사업들로 빠른 시일 내에 처리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현장견문보고제가 자리를 잡아가며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 이미지로 탈바꿈했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