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출구없는 극한 대치…'국감·광장에서 검찰 개혁-조국 파면' 충돌

2019-10-06기사 편집 2019-10-06 18:30:00      김시헌 기자 seeki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7일 서울중앙지검·10일 서울대 국감 이목 집중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의 출구 없는 대치가 연일 지속되고 있다. 지난 주 2일과 4일 국정감사장에서 일합을 겨룬 여야의 대치는 3일과 5일에는 각각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를 통해 진영대결로 비화되면서 더욱 첨예해지는 양상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서초동 촛불집회를 통해 표출된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어 검찰 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면서 민생국감에 임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한국당 등 야당은 광화문 집회에서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여론을 확인했다며 2주차 국감에서도 조 장관 관련 의혹에 화력을 집중한다는 전략이어서 충돌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6일 휴일임에도 국회에서 검찰개혁특위 위원장단 기획회의를 갖고 검찰 개혁 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이상민·박주민·이종걸·김상희 공동위원장과 송기헌 1소위원장, 이철희 2소위원장, 김종민 간사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법률 개정 없이도 조속히 추진할 수 있는 특수부 축소 등 검찰 조직의 대대적 개편부터 추진키로 했다.

민주당은 또 이날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하는 고위 당정청 간담회를 열어 태풍 '미탁' 피해 복구 대책 등을 논의하는 등 민생을 챙기는데 주력했다.

민주당은 국감에서도 잇단 태풍 피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민생 현안에 집중하기로 했다. 하지만 7일 열리는 국회 법사위의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와 10일 교육위의 서울대 국감에서는 조 장관에 대한 야당의 파상공세가 예상됨에 따라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및 과잉 수사 등을 문제 삼아 검찰 개혁의 당위성을 설파하면서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문제로 역공을 하는 등 정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조 장관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을 상대로 자녀 입시 특혜 의혹, 자택 압수수색 시 현장검사와 통화 논란 등을 집중 파헤쳐 조 장관의 부적격성을 널리 알리고 특히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비공개 소환 조사 등도 쟁점화한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10일 서울대 감사에서는 조 장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조 장관 딸의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수령 논란 등을 겨냥하고 있다.

여야는 이런 가운데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놓고도 날카로운 설전을 벌였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제 집회는 범보수 진영과의 세 싸움이 아니라 검찰개혁의 시대적 당위성을 드러내는 '국민의 뜻'이자 2016년 광화문 촛불집회의 연장"이라며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공감하는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진 '광장 민주주의의 부활'"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서초동 집회는 검찰개혁을 표방한 조국 비호집회이자 대통령, 청와대 그리고 집권 여당이 앞장선 사실상의 '관제집회'"라며 "조국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2차 소환조사를 받고 조서를 검토하던 시각에 검찰청 앞에서 집회가 있었다.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이 받았을 압박을 미루어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꼬집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