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기 포천·충남 보령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2019-10-06 기사
편집 2019-10-06 16:53:45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두 지역 모두 돼지 사육 두수 많아 확진시 파장 불가피

첨부사진1[연합뉴스]

6일 충남 보령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에는 경기도 포천의 돼지 농가에서도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남 보령시 천북면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보령은 정부가 집중관리지역으로 정한 인천∼경기∼강원 벨트 밖에 위치한 데다가 종전 발병 지역인 인천·경기북부로부터는 수백㎞ 떨어져 있어 확진 시 파장이 예상된다.

신고가 들어온 지역은 공교롭게도 축산 농가가 밀집한 곳이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기도 포천시 관인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포천 농가의 농장주는 후보돈(예비 어미돼지) 2마리가 폐사한 것을 보고 포천시에 신고했다.

해당 농가는 돼지 1천300여마리를 사육 중이고, 반경 3㎞ 내에는 10개 농가에서 총 2만5천206마리를 기르고 있다.

방역 당국은 두 곳에 인력을 급파해 주변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긴급 소독을 벌였다.

포천은 관내 돼지 사육 두수만 20만마리를 넘기는 등 경기 북부 지역에서는 '축산 1번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충남은 명실공히 우리나라 축산 거점으로 불릴 만큼 가장 많은 돼지 마릿수를 자랑하는 곳이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밝혀진다면 방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충남 홍성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지만 음성으로 판명된 바 있다.

의심 농가들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은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내져 검사를 받는다.

검사 결과는 포천은 이날 오후, 보령은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