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포워드 런지

2019-10-03기사 편집 2019-10-03 07:46:0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포워드 런지

다운스윙 때 하체보다 상체가 타겟쪽으로 먼저 쏠리는 현상을 포워드 런지<사진>라고 한다. 야구 투수가 공을 던질 때 하체부터 리드하고 상체와 팔이 뒷 따라 오듯 골프 자세 또한 하체 상체 손의 순서로 하는 것이 이상적인 다운스윙이다.

포워드 런지가 있는지 진단하는 방법으로는 정면에서 촬영해 셋업 때 왼발 바깥쪽을 기준으로 지면과 수직으로 머리 높이까지 선을 긋고, 머리부터 꼬리뼈까지 몸의 기울기를 확인 할 수 있도록 하나의 선을 더 긋는다. 다운스윙 전환 시, 왼발 바깥쪽에 있던 선에 하체보다 상체가 먼저 가까워 졌다거나 몸의 기울기가 타겟쪽으로 변하였다면, 포워드 런지가 있는 것이다.

신체적으로 하체의 근력보다 상체의 근력이 월등히 강할 경우 근육 불균형으로 인해 상체가 먼저 반응 할 수 있으며, 고관절의 내측 회전에 제한이 있거나 왼발의 아치가 무너져 있는 경우 원활한 체중이동이 어려워져 포워드 런지가 나올 수 있다.

기술적 원인으로는 공을 멀리 치려는 의도가 강할 때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며, 셋업에서 오른쪽 골반이 높은 경우 골반 기울기에 의해 다운스윙 과정에서 상체가 타겟쪽으로 먼저 이동 될 수 있다.

스윙 중 스웨이나 리버스 스파인앵글이 있으면, 전환 순서가 효율적이지 못하게 되어 포워드 런지가 나올 수 있으며, 크로스 탑이 되면 손과 머리가 가까워 지기 때문에 다운스윙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포워드 런지 또는 클럽을 인사이드로 돌려서 내리게 된다.

포워드 런지가 되면 전환 순서가 좋지 못해 비거리의 손실이 생기며, 낮은 탄도의 공이 나오거나, 드라이버의 경우 클럽 윗 부분에 맞는 스카이볼이 나오기도 한다.

포워드 런지를 교정하는 드릴 방법으로 방향 전환 스윙 드릴로 교정이 가능하다.

드릴을 위해 7번 아이언을 준비하여 보편적인 셋업을 한다. 오른발은 그 자리에 두고 왼발과 클럽을 오른쪽으로 이동시켜 발을 모은 셋업을 한다. 백스윙을 했다가 트랜지션에서 왼발을 정 위치로 이동시키며 공을 쳐 본다. 하체가 리드하여 공을 칠 수 있도록 하며, 탑에서 하체가 이동되는 느낌을 갖을 수 있도록 여유를 갖으며 다운스윙 한다.

운동 드릴 방법을 추가 하자면 사이드 암 투구 드릴이 있다. 사이드 암 투구 동작은 오버핸드스로와 언더핸드스로의 중간지점으로 몸을 웅크렸다가 팔을 어깨와 수평으로 맞힌 뒤에 옆으로 비틀면서 중심 이동에 따라 몸을 반전 할 때 볼을 옆으로 던지는 동작을 말한다. 5회씩 5세트 던져보며, 상체는 지연 시키고 하체를 리드하는 느낌을 느껴 보도록 한다.

위와 같은 방향 전환 드릴과 사이드 암 투구 동작 드릴을 반복 한다면 포워드 런지를 교정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성시우 골프존아카데미 감독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