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자살률 10년간 40% 감소

2019-10-01기사 편집 2019-10-01 11:15:2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인구 10만명 당 2009년 61.4명에서 2018년 36.8명으로

[홍성]최근 10년간 홍성군의 자살률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군이 최근 통계청의 사망원인별 통계를 종합한 결과 군의 인구 10만 명 당 자살률은 2009년 61.4명에서 2018년 36.8명으로 40%나 감소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1년 56.4명, 2013년 54.4명, 2016년 42.5명 등으로 해가 지날수록 자살률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

이에 대해 군은 지역특성에 맞춘 자살예방사업과 정신건강증진사업이 실효를 거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군은 우선 보건의료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생명사랑 행복마을 26개소에 자살예방 프로그램 400여 회를 운영했다.

군은 홍성군 전체 주민의 8%인 7000여 명을 대상으로 우울증 선별 검사 및 자살척도검사를 실시해 우울증 진단자 대상 치료비 지원과 상담서비스 등 집중 사례관리를 하고 있다.

또한 노인자살예방을 위해 지역 봉사단체와 협업해 관내 65세 이상 독거, 취약계층 노인 대상 봉사자와 1대 1 매칭을 통해 멘토 봉사자가 6개월 간 정기적으로 방문, 안부확인 등 노인 돌봄을 실시하는 멘토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2019년 보건복지부 공모 지역맞춤형 자살예방사업에 선정돼 1차의료기관과 연계한 우울조기발견, 노인자살 다발지역인 광천읍 대상 독거노인 우울 전수조사, 노인돌봄 마을활동가 양성, 자살주요인 신체건강문제 실태파악 등 'I LOVE 광천, 마음동행' 자살예방 사업을 시범 운영 중이다.

이와함께 정신건강복지센터, 홍성경찰서, 홍성소방서, 홍성의료원, 홍성한국병원, 신동환병원 등 관계기관 실무자를 중심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자살 고위험군 관리체계를 강화해 기관 간 정보를 공유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정비했다.

이 밖에 아동청소년 2300여 명을 대상으로 일반상담을 전개해 정신등록사례관리대상자 48명에 의료비를 지원했으며 고위험군 11명에 대해서는 심리프로그램을 57회 운영했다.

군 관계자는 "군민이 행복한 건강도시 구현을 위해 생애주기별 정신건강사업 확대와 자살 다빈도 지역 자살예방 환경조성 등 자살위험 차단과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시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