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고라니와 충돌 후 사고 수습하던 40대 승용차에 치여 숨져

2019-09-30기사 편집 2019-09-30 08:54:0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고속도로에서 고라니와 충돌 후 1차로에 정차한 SUV 차를 뒤따르던 승용차가 들이받아 40대 운전자가 숨졌다.

30일 충남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분께 충남 부여군 은산면 공주서천고속도로 상행선(27㎞ 지점)에서 승용차가 1차로에 정차한 SUV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SUV 운전자(40)가 숨지고 승용차 운전자(50) 등 3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사고는 주행 중 고라니와 충돌한 뒤 1차로에 정차한 SUV 차량 운전자가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고 차량 주변에 서 있다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