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 이순신마라톤] 하프 男우승자 박대우씨

2019-09-29기사 편집 2019-09-29 14:50:33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린 것이 우승의 원동력인 거 같습니다."

하프코스 남자부문에 출전한 박대우(34·사진)씨는 2년 전 다이어트를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 하루에 적게는 10㎞ 많게는 2-30㎞ 이상을 매일 꾸준히 달렸다고 한다. 전국에서 열리는 각종 대회에 출전도 했다. 이 대회에는 처음 출전했다는 그는 "막바지에 힘이 들었지만 포기를 안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달린 점이 우승의 결실을 맺게 됐다"며 "실력이 뛰어난 경쟁자들이 대회에 참석을 하지 않아 운도 따른 것 같다"고 겸손히 말했다. 박 씨는 올 11월에 열리는 마라톤 대회에서 풀코스에 출전할 예정이다. 그는 2시간 39분대의 기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