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군 200번째 찾아가는 서천문화학당 운영

2019-09-26기사 편집 2019-09-26 11:41:5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서천군 제공

[서천]서천군은 지난 25일 '현재 삶을 응원하는 생명존중 방법'을 주제로 200번째 찾아가는 서천문화학당을 개최했다.

이번 문화학당은 주민건강센터에서 생명사랑 및 자살예방 문화조성을 위한 '정신건강 온마당' 행사와 연계해 진행됐다.

서천군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응급의학과 남궁인 전문의의 강연이 펼쳐졌다.

남궁인 전문의는 삶과 죽음의 경계가 이어지는 응급실에서 한 명이라도 더 살려 내려는 사투가 생명존중으로 이어지기까지의 과정을 풀어내어 우리의 현재 삶이 얼마나 소중하고 애틋한지 깨우치게 하는 시간이 됐다.

남궁인 전문의는 고려대학교 의학과를 졸업, 현재 이화여대 목동 병원에서 임상조교수로 활동 중이며, '만약은 없다', '지독한 하루', '그는 가고 나는 남아서' 등 책을 출간해 2016년 제15회 한미수필문학상을 수상했다.

서천군 관계자는 "제201회 찾아가는 서천문화학당은 오는 28일 '2019년 서천군 진로박람회'에 조선미 교수를 초청해 '아이를 키우는데 알아야 할 7가지 방법'을 주제로 운영될 예정으로 관심 있는 군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