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 대천서 회 먹은 관광객 집단 식중독 의심증세

2019-09-24 기사
편집 2019-09-24 11:17:34
 김용언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연합뉴스]

충남 보령시를 찾은 관광객들이 해산물을 먹고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4일 대전 유성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23일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인근 한 횟집에서 해산물을 먹은 관광객 15명이 복통,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대전에서 보령을 찾은 이들은 대천해수욕장의 한 식당에서 광어, 전어 등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의심 증세를 보인 이들은 119구급대와 대전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유성구는 이 중 증세가 심한 7명에 대해 가검물을 채취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다.

유성보건소 관계자는 "의심 증세를 보인 환자 대부분 고령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정확한 조사 결과는 수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