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로림만 일대 16곳 어촌계, 376㏊ 면적 바지락 집단 폐사…원인 조사 중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8:23:1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산시 팔봉면과 지곡면과 대산읍 일대 가로림만에서 양식 중인 바지락이 집단 폐사, 관계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 팔봉면과 지곡면, 대산읍 일대 가로림만에서 양식 중인 바지락이 집단 폐사, 관계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23일 시와 어촌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지난 20일까지 이 일대 9개 어장, 16곳의 어촌계에서 양식하고 있는 바지락 376㏊에서 집단 폐사가 나고 있다.

바지락 폐사는 추석 연휴 때 가장 심했으며, 지난 주말 이후 폐사량이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와 충남도수산자원연구소는 시료를 채취해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갯벌연구센터에 정밀조사를 의뢰했다.

시 한 관계자는 "정확한 폐사 원인과 피해 규모는 다음 주 초 나올 것"이라며 "바지락 폐사 원인에 대한 대책을 충남도와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