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취약 농가 93곳 정밀 검사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6:58: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돼지 밀집단지, 잔반 급여 농가 대상

경기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충남도는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취약 농가에 대한 정밀검사를 벌이기로 했다.

충남도 ASF방역대책본부는 23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돼지사육밀집단지,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 방목형 사육농가 등 도내 돼지사육농가 93곳을 대상으로 임상 검사 및 바이러스 확인을 위한 정밀검사를 한다.

이날 ASF대책본부는 '양돈농가 일제소독의 날'을 맞아 축협 공동 방제단과 시·군 보유 소독차량과 123대를 동원해 도내 돼지사육농가 1227곳을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했다.

또한 도내 모든 양돈농가에 생석회 245t을 추가로 공급해 농장 출입구에 살포하도록 조치했다.

경기지역 ASF 발생 농장의 가축을 도축한 도축장을 방문한 차량이 출입한 도내 간접 역학 농가 197곳에 대한 임상검사 결과는 '이상없음'으로 나타났다.

ASF대책본부는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고삐를 늦추지 않고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ASF대책본부는 계룡을 제외한 충남 14개 시·군에서 운영 중인 18개 거점소독시설 외에 이동통제초소 8곳을 홍성·천안·보령·논산 4개 시군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7일까지 야생 멧돼지에 의한 ASF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전체 농가에 야생 멧돼지 기피제 116㎏을 공급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 간접역학농가 197곳이 임상검사 결과 다행히 이상이 없다고 나왔다"며 "이상은 없지만 충남이 전국 최대 돼지 사육지역인 만큼 이동통제와 방역 등 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