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교육청, 늘해랑학교 학부모·교사 설명회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6:55:0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설 특수학교 교명 천안늘해랑학교로 이름 확정

첨부사진123일 국립특수교육원에서 열린 천안·아산 지역 특수학교(급)인 천안늘해랑학교 설명회에 참석한 교사와 학부모들이 충남도교육청 관계자의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은 23일 국립특수교육원에서 천안·아산 지역 특수학교(급) 교사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내년 3월 개교 예정인 천안늘해랑학교 설명회를 가졌다.

천안늘해랑학교는 천안시 병천면 옛 병천학생야영장 부지에 설립되는 장애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 교육과정과 진로직업교육을 전문적으로 하는 직업교육 중점학교이며, 고등학교 6학급, 전공과 6학급 등 모두 12학급 학생 102명으로 편성된다.

가칭 천안꿈이룸학교로 지난 2017년부터 사업을 시작했으나 충남도교육청 교명선정위원회를 거쳐 천안늘해랑학교로 이름이 확정됐으며 도의회의 조례개정을 앞두고 있다.

특히 20년째 방치됐던 옛 병천학생야영장 부지가 활용돼 지역 이미지를 제고하고 천안 지역 유일한 공립 특수학교인 인애학교의 과밀화 문제를 해소할 수 있어 지역의 큰 관심 속에 사업이 진행됐다.

현재 천안·아산지역의 특수교육대상 학생은 총 1974명으로 충남도 내 특수교육대상자 4647명의 43%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특수학교 설립 배경과 필요성, 추진일정, 설립 위치과 규모, 학생배치, 교육과정 등을 안내하고, 학교 건축이 이뤄지고 있는 현장을 견학하면서 교사와 학부모들의 질의에 대한 응답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홍덕 도교육청 교육과정과장은 "천안늘해랑학교 개교를 통해 천안·아산 지역의 과밀학급을 해소하고 장시간 통학에 따른 불편을 줄여 장애학생의 질적인 교육 환경과 전문적인 진로·직업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