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국대, '편법 운영'의과전문대학원 충주 글로컬캠퍼스로 환원하기로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6:09: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건국대학교가 서울캠퍼스에서 편법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의과전문대학원(의전원)에 대해 원 소속인 충주 글로컬캠퍼스로 환원하기로 했다.

민상기 건국대 총장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에 전달한 공문에서 "의전원 운영 문제로 충북도민과 충주시민에게 많은 심려를 드린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문을 통해 민 총장은 "교육부 감사 보고를 고려해 (대학은)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며 "의전원 설립 취지에 맞게 글로컬캠퍼스(충주)에서 수업과 실습이 모두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학으로 변경하는 절차도 밟을 예정"이라고 전한 뒤, "(지역위가 요구한)서울과 충주병원 통합 운영에 관해서는 학내외 자문을 거쳐 추가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한 민 총장은 대학 측의 공문을 맹정섭 위원장에게 직접 전달한 뒤 충주시의원 등 당직자들과 환담했다.

맹 위원장 등 지역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건국대는 서울로 야반도주한 글로컬캠퍼스 의전원을 충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하는 성명을 내고 교육부에 공식 민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해왔다.

하지만 건국대가 공식적인 경로인 충북도나 충주시 등을 통하지 않고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향후 정치적인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교육부는 감사를 통해 글로컬캠퍼스 의전원을 서울캠퍼스로 옮긴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국대는 1985년 글로컬캠퍼스(충주캠퍼스)에 정원 40명의 의과대를 설치했다가 2005년 이를 의전원으로 전환하면서 서울캠퍼스에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