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백사장 대하축제 개막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1:35:1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태안의 대표 수산물인 대하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2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열었다. 사진은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 개막식 모습.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태안의 대표 수산물인 대하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2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열었다.

군에 따르면 21일 안면읍 백사장항에서 가세로 군수 및 군 관계자, 각급 기관·단체장, 관광객, 지역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개최됐다.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염동운)' 주최로 21일부터 10월 13일까지 23일간 개최되는 이번 대하축제는 대하가 가장 크고 맛있는 시기로 알려진 9월 하순부터 10월 초순까지 열리는데다, 크고 싱싱한 대하를 저렴한 가격에 마음껏 즐길 수 있어 전국의 미식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대하축제는 각종 체험부스를 비롯해 △맨손 대하 잡기 △수산물 중량 맞히기 △팔씨름대회 △다트게임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행사들이 축제기간 내내 관광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대하의 본고장 태안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에서는 대하는 물론 태안의 아름다운 자연경관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축제"라며 "많은 분들이 서해안 최고의 관광지 태안에서 즐거운 추억을 안고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독특한 향과 풍미가 느껴지는 자연산 대하 가격은 축제기간 동안 1kg 5만 원선(구입가격)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축제 추진위원회는 밝혔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