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17회 목도백중놀이 오는 26일 열린다.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0:16:5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 불정면 소재 목도강수욕장에서 오는 26일 '전통과 멋이 살아있는 정겨운 불정'이라는 주제로 '제17회 목도백중놀이'가 열린다. 사진은 소금배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 불정면 목도강수욕장에서 오는 26일 '전통과 멋이 살아있는 정겨운 불정'이라는 주제로 '제17회 목도백중놀이'가 열린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목도백중놀이 행사는 세시풍속인 백중놀이를 통한 주민화합과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 홍보 및 소비 촉진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풍년기원제를 시작으로 소금배 재현, 전통민속놀이, 목도강변가요제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한, 불정 옛 사진전, 추억의 교복 입어보기, 6·25음식 체험 등 부대행사와 함께 경로잔치도 마련된다.

특히, 이날 목도강수욕장에서는 조선시대부터 1930년대까지 목도 나루터에서 성행했던 소금배가 입항해 소금, 젓갈 등 생활필수품을 괴산의 특산품인 고추, 콩, 참깨, 담배 등과 물물교환하는 장면이 재현되면서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김종설 불정면 리우회장은 "이번 행사 개최를 통해 백중놀이의 계승 발전과 함께 면민들의 화합을 꾀하겠다"며 "불정면과 아름다운 목도강변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행사 홍보와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중(百中)이란, 농사일을 멈추고 천신 의례와 잔치를 벌여 노동의 고단함을 달래고 농사일에 지친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다양한 음식을 마련해 함께 먹으면서 전통놀이를 하는 세시풍속을 말한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