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기 김포서 ASF 의심 신고 접수돼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10:10:0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40분쯤 경기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 농가는 180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파견했다. 임상 관찰과 함께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의심 신고가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경기 파주, 연천에 이어 3번째 발병 사례다. 한강 이남으로는 첫 사례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치사율이 100%에 육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됐다.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발생했다. 20일에는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