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넷플릭스, 유품정리 소재 드라마 '무브 투 헤븐' 제작

2019-09-23기사 편집 2019-09-23 08:34:09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성호 감독 [페이지원필름, 넘버쓰리 픽쳐스 제공]

글로벌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드라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를 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작품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청년 '그루'와 그의 후견인 '상구'가 유품정리업체를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남긴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을 그린다.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은 '무브 투 헤븐'은 떠난 이들이 남기고 간 따뜻한 사연과 먹먹한 추억 그리고 미처 말하지 못한 억울한 사연도 담아낸다.

연출은 영화 '개를 훔치는 방법'의 김성호 감독이, 극본은 드라마 '엔젤 아이즈' 윤지련 작가가 맡는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