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난해 근로자 평균 연봉 '3634만원'…억대 연봉 49만명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8:05: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 국내 근로자 평균 연봉은 3634만 원으로 조사됐다.

연봉이 6950만 원 이상이면 상위 10%에 해당했으며 '억대 연봉' 근로자는 49만 명에 달했다.

22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체 임금근로자 1544만 명의 평균 연봉은 3634만 원으로 전년(3457만 원) 대비 159만 원(4.6%) 올랐다.

연봉 순서대로 근로자 수를 10%씩 10개 집단으로 분류한 결과 상위 10%(10분위)의 연봉 하한선은 6950만 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20%는 5062만 원, 상위 30%는 4064만 원 이상, 상위 40%는 3380만 원 이상, 상위 50%는 2864만 원 등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정규직 임금 격차는 전년보다 줄었다.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대기업 6487만 원, 중소기업 3771만 원으로 2017년보다 대기업은 27만 원(0.4%)늘었고 중소기업은 176만 원(4.9%) 늘었다.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 대비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 비율은 2017년 55.7%에서 2018년 58.1%로 올라 임금 격차는 2.4%포인트 개선됐다.

연봉금액별 근로자수 분포는 연봉 1억 원이상은 49만 명(전체의 3.2%), 8000만-1 억 원 미만은 56만명(3.6%), 6000만-8000만 원 미만은 116만명(7.5%), 4000만-6000만 원 미만은 253만명(16.4%), 2000만-4000만 원 미만은 678만명(43.9%), 2000만 원 미만은 392만명(25.4%)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한국의 제조업 노동생산성 증가율이 감소한 반면 단위노동 비용은 증가하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되지 않도록 생산성과 연동된 임금 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