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보건소 기생충 퇴치사업 성과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1:32:1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올해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평가대회에 참석한 임순혁(사진·좌측 3번째) 옥천군보건소장 모습. 사진=옥천군보건소 제공

[옥천]옥천군보건소는 기생충 퇴치사업 성과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

22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주관으로 개최된 2019년도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평가대회에서 간흡충 퇴치사업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전남 구례군 더케이 지리산호텔에서 개최된 평가대회는 시 도청, 보건환경연구원, 학회전문가 등 전국에서 200여 명이 참석했다.

군보건소장이 옥천 군을 대표해 표창장을 수상했다. 한은숙 군감염병 관리담당자는 발표자로 나서 그간의 추진상황 등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대청호와 금강을 끼고 있는 옥천군은 지역특성상 토착질환인 간흡충 감염률이 높아 올해로 9년째 간흡충 퇴치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왔다.

올해는 3-4월 사이 금강유역 주변주민 1361명을 대상으로 기생충 감염검사를 실시하는 등 군보건소는 2011년 당시 기생충 감염 검사결과 24.1%였던 양성자 비율을 지난해는 6.2%로, 올해는 2.4%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

그간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성공사례로 인정받아 왔다.

군의 이러한 성과는 전국평균 장내기생충 감염률(2018년 기준 4.1%)에 비해 훨씬 우수한 수치로 사업을 처음 시작한 2011년에는 전국 평균인 11.1%의 두 배가 넘는 수치를 기록했지만 꾸준한 예방사업 덕에 값진 결실을 얻었다.

임순혁 군보건소장은 "간흡충은 담낭·담도 암 발생 위험도가 9.4%로, WHO국제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며 "예방을 위해 민물고기 생식을 금지하고 칼과 도마 등 주방용품을 항상 위생적으로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옥천군은 최종목표인 기생충감염률 0%를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양성자판정을 받은 지역주민에게 무료치료제 제공 및 2차 검사 등을 시행해 꾸준히 예방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